인라인스케이트 주행 시 리커버리 무릎 당겨오기

인라인스케이트 주행 시 리커버리 무릎 당겨오기

728x90

안녕하세요.

WOOSFOILMS입니다.

인라인스케이트 주행에 대한 이야기는 언제나 귀가 닳도록 이야기가 됩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그날그날의 자유 스케이팅이든, 훈련이든 자신에게 필요한 동작을 하나씩 가져갈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은 초보자나 전문가나 마찬가지입니다. 이렇게까지 연습을 하는데 언젠가는 실력이 늘겠지 하며 생각하는 도중에 오늘 자신의 동작이 완벽하지 않았나? 하고 자위하기도 합니다. 그렇습니다. 스스로의 만족으로 충분합니다.

인라인스케이트를 타다보면 각자 저마다의 원하는 실력이 있을 수도 있지만 그 실력이 되기까지 엄청난 근 고통을 견디어 내야만 됩니다. 적어도 영상 속의 그 사람처럼 되기까지는 그 사람 이상의 훈련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전문적인 트레이닝을 수준 높은 선수들끼리 하고 있고 일반인인 우리들은 그렇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상과 꿈은 언제나 높게 가져가시길 바랍니다.

인라인스케이트 빨리 배우고 잘타는 비법 (연재3)

안녕하세요. WOOSFILMS입니다. 추위가 며칠 째 계속되나 싶더니 오늘 낮 시간에는 봄 기운이 감도는 걸 느꼈습니다. 이런 계절에 운동을 하시는 분들에겐 스트레칭이 중요해 지는 날씨입니다. 특히

inlineskatestory.com


그런 의미에서 적어도 오늘은 푸시한 발의 리커버리 동작만이라도 내 것으로 만들어 보는 것을 목표로 해 봅니다.

인라인스케이트를 타면서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것 중의 하나가 바로 리커버리 동작입니다. 리커버리의 동작에는 몇 가지 동작이 있을 수 있습니다.

1. 예전의 리커버리 동작에서는 무릎을 알파벳 D자 모양으로 돌려 리커버리 하는 것을 강조했었습니다. 이 동작이 오랜 기간동안 유행이 되었었고 그렇게 연습을 하다 보면 유연한 다리 놀림이 그런대로 잘 적응이 되는 것 같습니다. 원을 그리듯이 무릎을 가져오는 동작이 받아들이기에 무리가 없어 보입니다.

인라인스케이트의 선수층이 두터워지면서 스피드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졌었고, 다리를 D자형태로 리커버리로 가져오는 것보다는 푸시 이후 바로 무릎을 당겨오는 것이 좀 더 스피드를 내는데 효율적이라 판단했던지 이제는 2. 무릎을 바로 당겨오는 리커버리를 사용합니다. 어느쪽이 더 좋은지는 스케이터 각자에게 위탁하는 것으로 하고 나에게 맞는 동작을 잘 수행해 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deschamps.germain. insta. fig

무릎의 리커버리는 푸시이후 바로 진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푸시가 끝났다면 펴진 다리를 그대로 놔두는 것은 좋지 않고 무게 중심을 분산시키는 효과 때문에 속도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죠. 리커버리 한 무릎은 디딤발 무릎 바로 뒤쪽인 오금이 있는 데까지 끌어오면 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두 가지 리커버리에 대해 이야기 했는데 두 가지 다 사용을 해보면 장단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먼저 1번의 리커버리는 무릎이 오금까지 오는데 시간이 걸리는 단점은 있지만 부드럽게 이어지는 장점이 있어 보입니다. 그리고 D자를 그리듯 뒤쪽에서 오금을 거치면서 추진력이 진행방향에 얻어지는 효과가 생깁니다. 그리고 그라인딩이 자연스럽게 1번 휠부터 바닥으로 밀고 들어갈 수가 있습니다.

인라인 스케이트에서 리듬이 중요한 이유

안녕하세요. WOOSFILMS입니다. 요즘 유행하는 음악에 맞춰 춤을 춰본 적이 계신가요?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요즘도 클럽을 찾는 불나방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만, 스케이팅을 하는 분들 중

inlineskatestory.com


2번의 리커버리를 요즘 자주 사용하는데 이 리커버리는 스피디하게 보이는 장점이 있지만 익숙해지는데 시간이 좀 더 걸리는 단점이 있습니다. 중심축을 잘 사용하는 분들이라면 이 방법이 좋아 보이기는 합니다. 빠르게 리커버리 다리를 중심축으로 가져와 스피드를 높일 수 있으니까요. 이 리커버리 방법이 익숙지 않을 경우 무릎을 가져온 후 디딤발의 무릎을 살짝 굽혀주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왜냐하면 푸시 후 리커버리 시 디딤발 무릎각이 자기도 모르게 펴지는 동작이 무의식적으로 생기기 때문입니다. 일부러라도 살짝 앉아주는 훈련을 하면 실 주행에서 조금 더 낮은 자세를 유지할 수가 있습니다.

어찌 됐든 위의 두 가지 방법을 어느 하나만 사용하는 분들은 그리 많아 보이지 않습니다. 선수들의 경우도 제각각이기 때문입니다.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잘 사용한다면 아마추어인 인라이너들에겐 그게 최고라고 생각됩니다. 좀 더 자신에게 맞는 자세와 동작을 스스로 연구해 보시길 바랍니다. 제일 중요한 것은 많은 이야기를 하지만 어떤 동작이라도 자신의 리듬으로 가져와 소화를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728x90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공지사항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