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저녁 산뜻하게....달리기와 인라인으로 땀을 냅니다. (Weekend evenings go on inline skating unconditionally.)

주말 저녁 산뜻하게....달리기와 인라인으로 땀을 냅니다. (Weekend evenings go on inline skating unconditionally.)

 

안녕하세요.

 

WOOSFILMS입니다.

 

벌써 주말 저녁입니다. 시간이 얼마나 빠른지 탄핵 정국에서 치맥 한잔 하기에 좋은 저녁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내일은 피를 뽑아야 하기에 저녁부터 금식을 해야만 하고 내일 아침은 급 추워진다고 뉴스가 올라오고 있으니 그 전날인 오늘 운동을 좀 하고 들어가는 것이 덜 서운 할 것 같습니다.

 

 

운동장에서 4km를 달리고 약간의 몸을 풀고 인라인 트랙으로 향합니다.

 

트랙에는 정말 아무도 없습니다.

 

날씨가 추워져서 그런지 어제 비가 오고 난 탓으로 트랙에도 듬성듬성 물이 고여있습니다.

 

 

 

 

사실은 그냥 지상훈련만 하고 올 생각이었는데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인라인 가방을 챙겨 갔습니다.

 

추운 날 너무 격하게 운동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땀이 머리를 온통 다 적셔 놓습니다. 그

 

리고 속옷도 땀에 절어버립니다.

 

그래서 겉옷을 벗지 않고 찬바람을 피해 주며 운동을 하는 것이 낫습니다.

 

몸이 더워진다고 겉옷을 벗어버리면 감기가 훅 들어 올 수도 있기에 꾹 참습니다.

 

인라인의 프레임과 부츠의 세팅이 잘 맞지 않는지 왼발의 불편함이 약간 있었기에 프레임을 조정하여 다시 세팅을 하고 몇 바퀴를 달려봅니다.

 

왼발의 언더 푸시가 아주 잘 들어가긴 하는데 발바닥이 약간 눌리는 느낌이랄까 아니 세팅이 완전히 맞지 않는 느낌이 그래도 계속 남아 있네요.

 

 

 

사실 그림에 보이는 저 부츠를 커스텀으로 뜨고 나서 고생했던 생각이 나는데 처음에는 왼발이 너무 아파 던져 버리려고도 했지만 그냥 꾹 참고 집에서 수 작업으로 성형을 하여 간신히 발에 맞추어 신고 있는 중입니다.

 

새만금 마라톤 50km를 다녀올 때에도 5km쯤부터 발이 까지기 시작해서 달리는 내내 통증이 심했었는데 그래도 완주를 해서 다행이긴 했던 기억이 다시 납니다.

 

암튼 아직까지도 왼발에 대한 미련이 가시지 않는 것이 주행시마다 느껴지고 있지만 나름 적응을 하고 지내고 있습니다. 결국 발을 신발에 맞추는 격이 돼 버렸지만요.

 

담엔 제대로 된 걸로 잘 맞추어야지 하는 생각도 있고요..

 

ㅋ 오늘은 언더 푸시와 외발로 방향을 전환하는 연습을 진행했습니다.

 

 

그리고 코너에서 지상훈련시 연습했던 상체의 몸을 무릎에 실어주는 연습을 가미했습니다.

 

항상 코너에서 "크로스오버"를 할 경우에는 무릎을 들어서 옮기는 것을 생각하면서 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그냥 무의식적으로 크로스 오버를 하게 되면 오늘 발을(무릎을) 들어서 넘기는 것이 아니라 왼발 앞쪽으로 돌아서 넣게 됩니다.

 

대부분의 인라인너들의 크로스 오버를 보면 들어서 오른발이 왼발을 넘어가는 것이 아니고 (사실 그것이 힘드니까) 오른발을 왼발 앞으로 돌려서 넘기는 것을 볼 수가 있습니다.

 

크로스오버 연습을 할 경우에는 발을 들어서 넘기는 연습을 많이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런데 발에 집중을 하여 발을 들어 넘기는 것은 아니고요. 정확한 자세로는 무릎을 들어서 넘기는 표현이 맞습니다.

 

그러니까 무릅 아래쪽은 없다고 생각을 하고 무릎을 드는 연습을 하는 것이죠. 발을 들게 되면 발목이 접히게 되고 자세가 흐트러지게 돼버리죠.

 

무릎을 들면 발은 힘을 들이지 않고 자연스럽게 딸려 오게 되니까 자세에서도 자연스럽고 왼발등을 그대로 넘어오니까 돌아서 오는 것보다 빠르고 그 차이가 스피드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 같습니다.

 

암튼 연습을 할 때엔 어렵다고 쉬운 쪽으로 타협을 하면 원하는 목적을 이루는 데에 시간만 허비하게 됩니다.

 

항상 그렇지만 "끝장 정신"을 여기에도 넣어 보는 겁니다.

 

오늘도 땀을 한 바가지 쏟아내고 들어갑니다.

 

추운 겨울을 움츠리며 보내는 것 보다는 가슴을 펴고 추위에 맞서서 활기차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모든 분들.. 금요일 밤에는 '정글의 법칙'과 '미운 우리 새끼'라도 보면서 편안하게 보내야겠습니다.

 

티브이 보는 날...

 

 
====================<google translate>========================
 
Weekend evenings go on an inline skating unconditionally.

Run 4 km on the playground, unwind a bit and head for the inline track.



There really isn't anyone on the track.



Because of the cold weather, it was raining yesterday, so the tracks are still watering.



Actually, I was just going to do the ground training and I thought I was going to pack my inline bag.



It is not advisable to exercise too hard on a cold day, but as time goes by, your sweat will soak all over your head. 



And the underwear is sweaty.



So it is better to exercise without taking off the outerwear and avoiding the cold wind.



If you take off your outerwear that your body is getting hot, put up with the cold as it may get hooked.



There was some discomfort in the left foot to see if the settings of the inline frame and the boots didn't match well, 
so I adjusted the frame and set it again.



The under-push of the left foot goes very well, but it feels like the sole of the foot is slightly depressed.



Actually, I think I had a hard time after opening the boots shown in the picture as a custom, 
but at first I tried to throw my left foot too painful, but I'm barely putting it on at home 
and barely putting it on my feet.



Even when I went to the 50km Saemangeum Marathon, my feet began to reach from about 5km, 
and the pain was severe throughout the run, but I remember that I was glad to finish it.



Anyway, it is felt every time I drive that the left foot still has no regrets, but I am adjusting myself. 
Eventually, it became like fitting a foot to a shoe.



There is also the idea that the wall should fit well with the right thing..



ㅋ Today, I practiced changing the direction with under-push and unicycle.



And in the corner, I practiced putting the upper body, which I practiced during ground training, on my knees.



If you're always "crossing over" from the corner, it's helpful to think about lifting your knees.



If you just crossover unconsciously, instead of lifting and turning your feet (knees) today, 
you're going to put them in front of your left foot.



If you look at most of the inline crossovers, you can see that the right foot does not go over the left foot 
(in fact, it is difficult) and turns the right foot forward to the left foot.



When practicing crossovers, it is a good idea to practice lifting your feet. 
However, I am not focusing on my feet and lifting my feet. The correct posture is correct by lifting the knee.



So, I think that there is no lower part of the knee, and I practice practicing knee-lifting. 
When you lift your feet, your ankles will fold and your posture will become distracted.



If you lift your knees, your feet will come naturally without any effort, so it is natural in posture, 
and it is faster than turning, and the difference seems to affect speed.



In any case, if you compromise on the difficult and easy side when practicing, you will only spend time 
achieving your desired goal.



It's always the same, but I'm trying to put the "end mind" here.



Today, I pour out a sweat and go in.



Rather than having to spend a cold winter, spread your chest and live up against the col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